나주시, “함께 읽어요” 올해의 책 4권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3(일) 12:23
도서
나주시, “함께 읽어요” 올해의 책 4권 선정
어린이·청소년·문학·비문학 장르 추천 후 시민 선호도 조사
  • 입력 : 2023. 08.08(화) 14:23
  • 장옥진기자
[공간뉴스 = 장옥진기자 ] 전라남도 나주시가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올해의 책’ 4권을 선정했다.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2023년 올해의 책에 ‘거짓말의 색깔’, ‘페퍼민트’, ‘아버지의 해방일지’,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의 책 선정은 지난 4월 시민과 각급 학교, 관련 전문가, 기관 등으로부터 어린이·청소년·문학·비문학 장르 도서 추천을 통해 이뤄졌다.

총 79권의 도서가 추천된 가운데 올해의 책 선정위원회는 분야별 후보 도서 3권을 압축했으며 온·오프라인 시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총 4권의 올해의 책을 최종 선정했다.

어린이 분야 ‘거짓말의 색깔’(저자 김화요)은 거짓말 속에 숨겨진 마음을 보는 아이, 거짓말을 할 수 없는 아이, 거짓말을 너무 쉽게 하는 아이의 이야기를 다룬다. 거짓말이 눈에 보이는 능력을 가진 주인공을 통해 거짓말에 담긴 마음을 작품에서 녹여낸다.

청소년 분야 ‘페퍼민트’(저자 백온유)는 보호를 받아야 할 나이에 엄마를 간병하는 주인공 ‘시안’을 통해 가족과 돌봄의 무게, 나아가 용서와 화해의 메시지를 던진다. 혼란스러운 가치, 생각들이 가득한 청소년들에게 용기를 주는 작품이다.

문학 분야 올해 책으로 선정된 ‘아버지의 해방일지’(저자 정지아)는 ‘전직 빨치산’ 아버지의 죽음 이후 3일간의 시간만을 현재적 배경으로 다룬다. 해방 이후 1970년대 현대사의 질곡을 생생하게 드러내는 작품이다.

비문학 작품인 ‘지구는 괜찮아, 우리가 문제지’(저자 곽재식)는 기후 위기는 먼 이야기가 아닌 우리에게 닥친 현실임을 다양한 주제로 재미있고 알차게 알려준다. 기후변화가 피부로 직접 전해지는 시대에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기후 상식과 정보를 흥미롭게 말해주는 책이다.

나주시는 올해의 책 선정과 연계해 시민 모두가 함께 읽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기획·추진한다.

올해의 책 4권을 시민이 가까이 읽어볼 수 있도록 시립도서관, 각급 학교, 지역아동센터, 행정복지센터 등에 배부·비치하고 올해의 책 작가와의 만남 행사를 계획 중이다.

9~10월에는 나주시 올해의 책을 비롯한 독서감상문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20회 나주시 독서왕 선발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의 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나주시 시립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옥진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