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오승우미술관, “전통의 캡슐을 열어 그 의미를 묻다”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9(수) 19:59
전시회
무안군오승우미술관, “전통의 캡슐을 열어 그 의미를 묻다”
무안의 분청사기와 민화 책가도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 전시
  • 입력 : 2023. 02.07(화) 19:44
  • 김용진기자
[공간뉴스 = 김용진기자] 무안군오승우미술관(군수 김산)은 올해 첫 기획전으로 국내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8명의 작가들을 초대하여 <‘상실의 캡슐’로서의 전통>을 오는 2월 11일부터 5월 7일까지 86일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전통 민화에서 가장 사랑 받는 책가도와 무안 분청사기의 전통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들을 볼 수 있으며 총 2부로 나누어 구성했다.

1부는‘기억을 담는 책가도’라는 주제로 홍경택, 유혜경, 나오미, 서유라 작가가 참여하여 19세기에 성행하였던 <책가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하여 보여준다. 이를 이어 2부에서는 ‘이야기하는 분청’이라는 주제로 김문호, 박일정, 윤신의, 정인혜 작가가 초대되어 오랜 시간 속에 축적된 역사적 감성을 계승하고 있는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무안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동시대 작가들이 다루고 있는 분청기법과 책가도 형식의 작품들이 과거의 캡슐을 열어 현대의 새로운 해석을 부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 전시”로 “현대에서 전통이란 무엇인가, 전통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전통이란 변하지 않고 고정된 것인가, 미래의 전통은 어떻게 될 것인가라는 문제를 고민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라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오승우미술관에서는 전시 외에도 오는 3월부터 미술교육프로그램 운영을 계획 중이며, 지역 도예작가들의 아트상품을 미술관 카페테리아에서 전시 중이다.
김용진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