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숲 가꾸기 목재 부산물 ‘사랑의 땔감’으로 변신

  • 즐겨찾기 추가
  • 2022.12.06(화) 20:00
전남권
나주시, 숲 가꾸기 목재 부산물 ‘사랑의 땔감’으로 변신
목재 부산물 총 60톤 분량 땔감 제작…취약계층 23가구, 복지시설 전달
부산물 수집 따른 산불 예방, 난방비 부담 절감 효과
  • 입력 : 2022. 11.24(목) 13:14
  • 장옥진기자
[공간뉴스 = 장옥진기자] 나주시가 올해도 목재 부산물로 땔감을 만들어 주민들과 온정을 나눴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올해 98ha규모 숲 가꾸기 사업을 통해 발생한 목재 부산물을 땔감으로 제작해 경제적 여건이 열악한 23가구와 복지시설(1개소) 등에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어려운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보탬이 될 올해 땔감 분량은 약 60톤에 달한다.

이용가치가 떨어지는 목재 부산물 수집을 통한 산불 예방, 산림 보호와 취약계층의 난방비 절감 효과가 있어 매년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고령인 가구의 경우 읍·면·동 차량으로 땔감을 실어 나르며 온정을 전하고 있다.

나주시 관계자는 “숲 가꾸기 사업을 통해 발생한 목재 부산물을 재활용해 산불 예방은 물론 어려운 이웃들의 난방비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라며 “매년 땔감 작업으로 온정 나눔에 적극 동참해주는 산림바이오매스수집단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목재 부산물을 땔감 나눔 외에도 올해 마한문화제 목재 소원판 부스, 에코왕곡교육센터와 금성산 생태숲 목재 활용 교육 등에 활용하고 있다.


장옥진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