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규탄 성명서 발표

  • 즐겨찾기 추가
  • 2021.05.06(목) 10:39
전남권
고흥군,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규탄 성명서 발표
고흥군의회, 군 수협 등 유관기관 함께 뜻 모아
  • 입력 : 2021. 04.16(금) 16:55
  • 김수근기자
[공간뉴스 = 김수근기자]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16일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하여 즉각 철회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 발표는 고흥 녹동항 바다정원에서 진행되었으며, 고흥군의회, 고흥군수협, 나로도수협, 수산직능단체 등 유관기관에서도 함께 동참하여 강력규탄의 뜻을 모았다.

군에 따르면 방사능 오염수 물질은 전 세계의 안전을 위협하고 해류를 타고 우리나라 연안 해역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과 해양환경 생태계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송귀근 고흥군수는 “우리군은 천혜의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리아시스 해역으로 김, 미역, 어패류 양식 최적지 청정지역에 원전 오염수 도달 시 어업인들의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하고 “세계가 보존해야할 미래 어족자원의 보고인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자 범죄행위로 정부와 협력, 국민의 건강과 안전한 수산물을 지키기 위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규탄 성명서 원문]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즉시 철회할 것을 강력 규탄한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즉각 철회할 것을 고흥군민과 수산관련단체 에서는 강력규탄한다.

방사능 오염수 물질은 전 세계의 안전을 위협하고 해류를 타고 우리나라연안 해역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과 해양환경 생태계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킬 것이 우려된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로 인한 어촌지역 생활터전에서 삶을 영위하는 주민들의 피해는 자명한 사실로 강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 고흥군은 천해의 해양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리아시스 해역으로 김. 미역. 어패류 양식 최적지 청정지역에 원전 오염수 도달시 어업인들의 피해가 심각할 것이다.

세계가 보존 해야할 해양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자 범죄행위로 정부차원의 강력한 대책이 요구되며 고흥군에서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한 수산물을 지키기 위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

2021. 4. 16.
고흥군, 고흥군의회, 고흥군수협, 나로도수협, 고흥수산관련 단체



김수근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