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자살 고위험 시기(3~5월) 집중관리 추진

  • 즐겨찾기 추가
  • 2021.04.16(금) 18:03
건강
함평군, 자살 고위험 시기(3~5월) 집중관리 추진
코로나 블루까지 더해진 자살문제 해결 위해 총력
  • 입력 : 2021. 03.29(월) 10:46
  • 김수근기자
[공간뉴스 = 김수근기자] 함평군은 자살 고위험 시기인 3월부터 5월을 자살 예방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자살 예방에 대한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등 자살 고위험군 집중 관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수년간 자살사망자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봄철인 3~5월 자살률이 겨울철보다 평균 20%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을 뜻하는 코로나 블루 현상마저 더해져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함평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자살률이 높은 지역과 유동인구가 많은 곳 등에 자살예방 포스터를 집중적으로 배부하고, 현수막 게시 및 온라인 홍보를 통해 우울감 등으로 힘든 대상자가 적절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자살 예방 집중 홍보를 진행한다.

아울러 자살 고위험군 발굴을 위해 노인맞춤돌봄 수행 인력과 협업해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우울증 검사를 실시하고, 우울 증상이 확인된 대상자에게 찾아가는 정신건강사업 자문의 심리지원 및 다양한 심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정신건강복지센터 사례관리대상자 중 자살 고위험군과 센터에 등록된 중증정신질환자에 대해 주2회 이상 문자 발송 및 전화 상담 실시 등 집중 사례 관리도 실시할 계획이다.

정명희 보건소장은 “자살 예방을 위해서는 자살 고위험군 조기 발견과 상담‧치료, 지속적 모니터링 관리 등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군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자살예방사업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자살률 감소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김수근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