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국악상설공연’ 광주다운 소리와 멋 알린다

  • 즐겨찾기 추가
  • 2021.04.16(금) 16:57
공연
광주광역시, ‘국악상설공연’ 광주다운 소리와 멋 알린다
광주시, ‘환벽당 이야기’ 등 창작공연 선정 2개 작품 선봬
4월 한 달간 시립예술단·지역민간예술단체 등 13개 팀 국악무대
  • 입력 : 2021. 03.28(일) 15:45
  • 김수근기자
[공간뉴스 = 김수근기자] 광주 대표 브랜드 공연 ‘광주국악상설공연’이 4월 한 달동안 정통 국악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프로그램부터 광주의 매력을 듬뿍 담은 프로그램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과 만난다.

특히 ‘2021 광주국악상설공연 창작공연 작품 공모전’을 통해 최종 선정된 2개 작품이 처음으로 선보여진다. 이 작품들은 광주만의 특색을 담아낸 국악상설공연에서만 볼 수 있는 특화된 공연 콘텐츠로 운영된다.

첫 번째 작품은 ‘미디어아트와 전통예술이 함께하는 ‘환벽당 이야기’(예락)로, 4월21일 공연된다.

이 작품은 광주에 있는 환벽당을 거쳐 간 문인들의 문학작품과 실제 일화들을 전통예술로 새롭게 창작·각색한 호남풍류 전통예술공연이다. 환벽당이라는 공간을 활용한 호남 풍류문화를 재해석하는 공연으로 16세기 환벽당 일원에서 선비들의 풍류 모임이 담긴 ‘성산계류탁열도’의 그림을 미디어아트로 재현한다.

두 번째 작품은 작곡그룹 촉의 ‘달 봉우리 빛나는’이다. 오는 4월27일에 공연되는 이 작품은 광주에서 전해지는 두 개의 소재를 엮어 만든 이야기를 노래와 춤으로 연출한 창작가무악극이다.

두 개 소재는 어등산을 둘러 흐르는 황룡강 아래에 위치한 복룡산에 남편과 아들의 복수를 위해 까마귀가 된 여인 ‘아사’에 관한 설화와 조선 전기 비운의 선비 ‘기대승’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월봉서원이다.

‘달 봉우리 빛나는’은 이승과 저승의 ‘사잇길’에 머물며 길 잃은 이들의 길잡이 역할을 하는 ‘아사’가 조선시대 비운의 유학자 기대승과 5·18에 죽은 광주일고 학생 원준이 그 길을 함께 지날 수 있도록 돕는 이야기로, 사잇길에서 생기는 재밌고도 감동적인 에피소드를 음악과 함께 그려냈다.

이 밖에도 4월 한 달간 광주시립예술단(창극단, 국악관현악단)과 지역민간예술단체 11개 팀이 다양한 장르와 융합한 판소리, 사물놀이, 단막창극 등 다채로운 국악무대를 꾸민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객석제(좌석 한 칸 띄우기, 지그재그 앉기’)를 유지해 관객 사이 안전거리를 최대한 확보하고 가용 객석은 50% 미만으로 줄여 운영할 계획이다.

관람객들은 공연장 입장 전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전자출입명부 작성, 발열체크를 해야 관람할 수 있다.

광주국악상설공연은 휴관일인 일요일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거리두기 지정좌석제(무료)로 열리며, 매주 목~토 문화예술회관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실시간 생중계된다. 세부일정 및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062-613-8379)로 하면 된다.
김수근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