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보건소, ‘백일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즐겨찾기 추가
  • 2024.07.17(수) 20:11
건강
나주시보건소, ‘백일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발작성 기침하면 의심…개인위생 철저 및 예방접종 중요
  • 입력 : 2024. 07.08(월) 13:17
  • 장옥진기자
[공간뉴스 = 장옥진기자] 나주시 보건소(소장 강동렬)가 최근 전국적으로 백일해 환자가 급증하면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8일 나주시에 다르면 코로나19 유행 이후 전 세계적으로 백일해 환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올해 백일해 환자 수가 2일 기준 4803명으로 지난 10년 대비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7~19세가 4396명(91.5%)에 달할 만큼 소아청소년을 중심으로 크게 유행하고 있다.

백일해는 환자의 비말감염에 의해 전파되는 제2급 감염병으로 면역력이 없는 집단에서 1명이 12~17명을 감염시킬 정도로 전파력이 강하다.

초기에는 콧물이나 가벼운 기침으로 시작해 발작성 기침으로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매우 심한 기침이 하루 15회 이상 발생하고 숨을 들이쉴 때 ‘훕’ 하는 소리가 나면 의심해 봐야 한다.

1세 미만 영아의 경우 기관지 폐렴, 폐기종 등 중증합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매우 중요하다.

나주시 보건소는 소아의 경우 생후 2, 4, 6개월, 15~18개월, 4~6세에 백신접종 후 11~12세 추가접종을 시행하고 있으며 성인은 일반 내과 등 병원에서 유료접종 해야 한다.

백일해 감염 격리 기간은 항생제 복용 시점부터 5일까지다. 단, 항생제 복용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기침이 멈출때까지 최소 3주 이상 격리해야 한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접종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 하기 ▲기침예절 실천 ▲올바른 손씻기의 생활화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의심증상 발생 시 의료기관 방문 진료 등의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동렬 보건소장은 “백일해가 현재 초·중·고등학교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이기에 의심되는 경우 등교·등원을 자제하고 즉시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며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와 손씻기 생활화 및 기침예절 준수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옥진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