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김장엔 전남산 ‘남도종 마늘’이 최고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3(일) 13:15
맛자랑
전라남도, 김장엔 전남산 ‘남도종 마늘’이 최고
향·맛 강해 김치 풍미 살리고 아삭함 오래 유지, 항암효과 탁월
전남도, 남도장터·사랑애 서포터즈 비롯 전 국민 대상 판촉
  • 입력 : 2023. 11.21(화) 08:39
  • 김수근기자
[공간뉴스 = 김수근기자] 전라남도가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전남산 남도종 마늘의 소비 촉진을 위해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남도종 마늘은 겨울철 따뜻한 지역에서 재배되는 난지형 마늘 품종이다. 전남은 전국(8천100ha)의 35%인 2천808ha를 재배하는 주산지다.

향과 맛이 강해 김치의 풍미를 살리고 아삭함을 오래 유지시켜 주는 효과가 타 품종보다 탁월하다. 알이 단단하고 저장성이 높아 김장김치 부재료로 안성맞춤이다.

또한 다량 함유된 알리신 성분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소화를 촉진하며 강한 살균·향균 작용으로 면역력 증진,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전남도는 남도장터 회원 약 77만 명, 전남 사랑애(愛) 서포터즈 43만 명,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한 전 국민 대상 남도종 마늘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김치와 마늘 가공업체 등 대규모 소비처를 발굴해 안정적 판로를 확보할 계획이다.

남도종 마늘을 비롯한 김장 재료와 김치는 남도장터 온라인몰(https://jnmall.kr)과 해남미소몰, 신안천사몰 등에서 20~30%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천년의 맛 남도김치의 비결은 남도종 마늘의 매운 맛이 원천”이라며 “올해 김장엔 김치와 찰떡궁합인 남도종 마늘을 많이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김수근기자 iggnews91@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권
전남권